젊은 중국 동항 市長의 열정

중국 동항(東港)은 단동 밑의 항구도시이다. 남북물류포럼(회장 통일연구원 북한경제연구소 김영윤 소장) 일행이 2005년 6월 16일 중국 단동(丹東)시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를 마치고 동항시를 방문했을 때 영화배우 뺨치게 잘 생긴 젊은 왕리웨이(王力威) 시장은 모든 일을 제쳐놓고 우리 일행을 위해 투자설명회를 열고 성대한 오찬까지 베풀어주었다.

단동은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신의주와 접해 있지만 한국과의 주된 통로는 단동에서 자동차로 40여분 정도 걸리는 동항이라 할 수 있다. 인천-단동(동항) 항로에는 여객선이 주 3회 운행한다. 인구 65만명의 동항시는 현대식으로 개발된 신흥도시로서 로마풍 열주(列柱)가 늘어서 있는 도심의 세기(世紀)광장에서는 수만 명의 집회도 가능해 보였다.

동항시에서 환대해준 까닭

환영 오찬 후 동항 시장과 함께 동항시 공무원들이 투자사절단도 아닌 국제학술회의 참가자들을 의외로 "열렬히" 환영해준 의문은 금새 풀렸다. 황해를 바라보며 압록강 하구에 자리잡은 대동항(大東港)을 찾아갔을 때 크레인이나 콘테이너 야적장이 대부분 놀고 있었고, 한국 기업을 위해 조성한 산업단지에도 아직 빈 땅이 많았기 때문이다. 아직 30대로 보이는 시장과 부시장은 단동과 동항은 물산과 관광자원이 풍부하고 교통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북한에 대한 우회적 접근로로서 지정학적인 가치가 크다는 점을 누누이 강조했다. 현지에서 조업 중인 한국 기업인들도 동항시가 아직 개발초기단계라서 외국인투자 유치에 적극적이고, 중국과 한국, 나아가 북한을 동시에 접근할 수 있는 요충지라는 점에 동의했다.

그러나 서울에서 건너간 우리 일행들의 눈에는 동항시 공무원들이 우리나라 서해안에 있는 어느 중소도시의 공무원들과 오버랩되었다. 그것이 S프로젝트이든, J프로젝트이든 서해안 개발사업에 외국인 특히 중화권(中華圈)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외국어로 된 투자유치 설명자료는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직접 해외로 다니면서 유력한 투자자들과 접촉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졌다. 우리나라의 젊은 공무원들도 해외로 다니면서 무섭게 변모하고 있는 외국 도시들의 모습을 보고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항시의 시장, 부시장은 어찌 보면 중국 변방의 지방정부 간부에 불과하지만 이들은 마치 수출기업의 CEO인 것처럼 느껴졌다. 일본과 미국에서 해외유학까지 마치고, 호감을 주는 인상에 연설에도 능한 이들이 외자유치 실적을 많이 올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킨다면 조만간 중앙무대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은 당연해 보였다.

회의기간 중 우리는 불과 3-4년 만에 압록강변의 유럽풍 도시로 놀랍게 탈바꿈한 단동시를 돌아보면서 무엇이 이 변방도시를 변혁시켰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그것은 시 당국이 올바른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국내외의 투자를 적극 유치한 데다 기업인들도 5년 후, 10년 후 이 도시의 미래를 낙관하는 것에 기인하는 것이었다. 그렇기에 시 당국은 강변의 슬럼가를 철거하고(그 중에는 북한계 초등학교와 주택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한다) 널찍한 강변공원을 조성할 수 있었으며, 압록강을 조망할 수 있는 강변에는 고급상가와 음식점, 고층 아파트 군이 속속 들어서고 있었다.
북한의 개방에 대비하여 단선(單線)의 압록강 철교를 대체할, 자동차로 마음껏 달릴 수 있는 압록강 대교 건설을 하류 쪽에 계획하고 있다는 설명도 들었다. 그리고 압록강 철교 부근에는 물류, 보세창고, 통관을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새로 민자(民資)를 유치하여 개발한 대규모 현대적인 물류(物流)비즈니스센터가 개장을 앞두고 있었다.

중국에 추월 당할 위기

우리나라의 지자체 공무원들도 전통적인 시정(市政) 서비스 외에 새로운 지역경제발전의 임무를 부여받지 못한다면 큰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압록강 건너편의 북한 신의주는 단동 이상의 지리적 조건을 갖추었음에도 어떠한 변화도 감지되지 않는, 한밤중 같은 모습 그대로였다.
단동과 신의주의 천양지차로 대비되는 모습은 '외자유치를 통한 지역개발'이냐, 아니면 '잘 사는 이웃 도시(나라)를 구경이나 하는 현상유지'냐 하는 우리의 선택에 달려있음을 깨달았다. 그만큼 중국의 무섭게 발전하는 모습은 우리 기업이나, 공무원, 국민들이 게으름을 피우다가는 경제발전 레이스에서 조만간 중국에 추월 당할 수 있음을 생생하게 일깨워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