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문화 - 日本看山記

   I "Hybrid"란 혼합, 합성이란 뜻이다. 육종학자는 잡종강세를 이용하여 우량한 형질의 하이브리드 품종을 만들어낸다. 신제품을 개발할 때에도 당연히 하이브리드 제품부터 고려한다.

도쿄만의 오다이바에 있는 도요다자동차의 전시장에 들렀을 때에도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전시되어 있었다. 이곳 팜플렛은 가솔린과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설명하면서 앙꼬빵을 예로 들었다. 서양에서 들여온 빵에 일본 사람들이 좋아하는 팥앙금을 합쳐 앙꼬빵을 만든 것처럼 시동을 걸 때에는 전기를, 주행할 때에는 휘발유를 사용하는 에너지 절약형 자동차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하이브리드카 전시장 도요다자동차 전시장에서 뉴모델카를 타고 긴자의 기무라야 제과점 앞에서

그런데 도쿄의 중심가인 긴자의 미스코시 백화점 맞은편 기무라야(木村家) 제과점에서 인기리에 팔고 있는 앙꼬빵은 보다 진일보한 형태였다. 앙꼬빵을 처음 만들어 판 본가답게 168엔(약 1700원)의 정가를 붙인 빵은 쫄깃쫄깃한 빵 재질에다 앙꼬 위에 커스타드 크림까지 얹어 매우 이색적인 맛을 냈다.

2005년 2월 말 겨울방학을 이용해 도쿄와 후지산, 하코네를 여행하면서 느낀 인상은 일본 문화에는 이와 같은 "하이브리드" 요소가 강하고 이것이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숙소(Grand Pacific Meridian)가 있는 오다이바도 그 모델로 삼았던 런던의 도크랜드와 비교하였을 때 이러한 점이 두드러졌다. 매립지에 첨단 건물이 즐비한 신도시를 건설하고 도심부와 완전자동의 無人경량전철으로 연결한 것은 비슷하지만 도크랜드는 금융센터와 주거지 중심으로 개발한 반면 오다이바는 사람들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쇼핑몰, 전시장, 방송국 중심으로 개발하여 젊은이들이 많이 몰려들게 한 점이 달랐다. 잘 정비된 신흥도시에 몇 가지 기능을 추가하여 다음 세대의 젊은이들이 몰려드는 "Young Town"으로 만든 것이다.
많은 젊은이들로 붐비는 오다이바 데크 아쿠아시티 숍 쇼윈도우의 충격 유리카모메에서 바라본 레인보우 브리지

사실 일본이 수입한 박래물품 중에는 본 고장에 없는 개량제품이 적지 않다. 트랜지스터 라디오를 워크맨으로 탈바꿈시킨 사례가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와 일본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휴대전화에 디지털 카메라를 합치고, 디지털 카메라의 용량을 올려 비디오 카메라처럼 동영상을 찍을 수 있게 한 것도 그러하다.

그러나 이번 여행 중에 기가 막힌 "하이브리드 명소"를 보았다. 나리타 공항에 가기 전에 점심을 먹기 위해 들른 나리타산(成田山) 가로변의 매화꽃도 일품이었지만, 나리타산 신승사(新勝寺) 옆의 자동차 안전운행을 비는 기도처는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이 절은 창립(開基) 1070주년의 기념불사(佛事)가 한창인 대찰(大刹)이었는데, 그 부근에는 자동차를 타고 가서 영화를 보는 드라이브인 씨어터처럼 자동차를 타고 기도하는 기도장이 마련되어 있었다.
나리타산의 농촌마을과 꽃이 핀 매화 가로수 나리타산 신승사의 삼층탑 차를 탄 채로 기도를 할 수 있는 자동차 기도전

   II 이번 여행 중에 록폰기 모리타워를 직접 둘러본 것도 큰 수확이었다. 일본 사람은 아직도 아파트(일본 사람들은 "맨션"이라 함)보다는 주택을 선호한다고 한다. 2차 대전 후 低개발 상태로 남아 있던 도심지의 4백여 주민들을 설득하기란 쉽지 않았으나 모리부동산개발은 이들에게 대단한 제안을 하였다. 후지산이 보이는 고급 맨션과 부동산개발이익의 일정 부분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이 방식은 도심 재개발의 새로운 이정표(formula)가 되었다. 이리하여 2003년 4월 오픈한 록폰기 힐즈는 서울의 63빌딩과 같은 도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등장하였다.

마침 모리타워의 53층에 있는 모리(森)미술관에서는 1950년대 이후의 건축과 도시설계의 조류를 보여주는 전시회(Architect Lab)를 열고, 50층에서도 도쿄와 뉴욕, 상하이의 축소모형을 전시하고 있었다. Louis Vuitton의 디자인 전시회(Universal Symbol of the Brand) 관람료와 전망대 입장료까지 도합 1,800엔이 들었으나 비록 다리는 아팠지만 건축가의 상상력이 어디까지 미칠 수 있는지 좋은 구경을 한 셈이었다.
모리타워 빌딩 입구의 기념조각 도심 속의 휴식처 모리 정원 모리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쿄 타워

록폰기 힐즈의 강점은 여러 가지 Attraction Point를 만들어 놓았다는 점일 것이다. 이곳에는 전망대와 식당가 외에도 그랜드 하얏트 호텔, 아사히 TV방송국, 뷰티 센터, 모리 정원, 심지어는 神社까지 두어 많은 사람들이 찾게 하였다. 물론 인접한 록폰기 지하철역과 지하보도를 연결하여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게 해놓았다.

   III 3박 4일의 일정으로 일본을 속속들이 체험하기는 것은 애당초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가장 일본적인 것을 맛보고 느끼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

이번 여행일정 중의 중요한 부분은 일본 사람들이 聖山으로 여기는 후지산을 가까이 찾아보는 일이었다. 일본 사람들은 후지산이 조금이라도 보이는 곳(富士見)의 조망권을 높이 쳐주고, 꿈에 후지산을 보면(오다 노부나가는 꿈에서 후지산을 보고 천하를 평정했다 함) 재수가 있으므로 복권을 산다고 했다. 그 이유는 해발 3,776m의 후지산이 어느 쪽에서나 비슷하게 보이는 원추형이기도 하지만 만년설에 덮여 성스럽게 보이고 무엇보다도 1년에 보름 정도만 자태를 드러내므로 신비스럽게 느껴지기 때문일 것이다.
맑게 개인 아침 자태를 드러낸 후지산 유황 수증기가 피어오르는 하코네 오와쿠타니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후지산

이번에 3박4일로 여행을 하는 동안 맑은 날씨에 후지산을 여러 차례 볼 수 있었던 것은 대단한 행운이었다. 게다가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도 왼쪽 창가에 앉았기에 항로의 왼편으로 보이는 후지산을 똑똑히 내려다 볼 수 있었다.

내일 모레가 삼일절인데 후지산을 본 것을 영광이라 할 것까지는 없어도 일본 사람들이 재수있다고 여기는 인생의 몇 번 없는 찬스를 잘 살릴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