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등기 검색상의 문제점과 해결방안      in English

※ 아래의 국영문 요약은 위 제목의 논문을 국내 학술지에 기고하기에 앞서 UCLA 로스쿨의 로푸키 교수에게 코멘트를 구하기 위해 핵심사항을 정리한 것이다.

■ 국문 요약

등기업무가 전산화되면서 이용은 크게 편리해졌으나 종종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어 있는 사항을 이용자가 틀리게 입력할 경우 검색결과가 "全無"한 것으로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자기가 검색한 것이 옳다고 믿고 자기보다 우선하는 권리자가 있음에도 이를 없다고 믿고서 거래할 경우에는 큰 낭패가 아닐 수 없다.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動産擔保制度는 미국이나 일본의 예를 볼 때 電子登記(electronic filing/registration)가 필수적이다. 기업동산을 담보로 이용하려면 채무자가 무슨 동산을 어떻게 담보로 제공하였는지 컴퓨터와 인터넷을 통하여 조회하여야 하는데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가 실제와 다른 경우라든가, 데이터를 검색하면서 그와 조금 다르게 입력한 검색어로는 해당 데이터를 찾을 수 없는 경우에는 문제가 된다. 일상적으로도 기업의 이름에 혼동이나 착오를 일으키는 경우가 허다하지만, 당해 기업이 여러 가지로 쓰고 있는 이름, 예컨대 포항제철과 POSCO를 정확하게 구분하지 못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을 것이다.

본고는 動産의 전자등기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이러한 문제점을 미리 살펴보고 그 해결방안을 모색해보았다. 본고에서 우리나라와는 담보법제가 다르고 등기방식에도 차이가 있는 미국의 사례를 자세히 소개한 이유는 동산담보법제를 도입하게 될 한국에서도 이와 유사한 문제점이 빈번히 발생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LoPucki 교수가 설명하는 미국의 Spearing Tool 케이스 소개는 생략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채무자 이름을 등기하거나 검색할 때의 오류보다는 담보목적물 표시상의 오류 또는 혼동 가능성이 더 크게 문제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정부에서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 동산담보제도가 日本에서와 같이 재고자산과 같은 집합물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에도 등기사항 및 절차를 명확히 하지 않는다면 여전히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새로 개정된 미국의 UCC 9편에서는 채무자 이름을 검색할 때 오류를 해결하기 위하여 설립지 주에서 등기를 하고 포인트-앤-클릭 기술이 사용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이 방법도 좋지만 정보기술의 진보 내지 기술적 중립성(technological neutrality)을 고려한다면 여러 가지 실현가능한 代案 중에서 선택하게 하는 방식이 바람직할 것이다.

이러한 견지에서 오늘날 우리나라의 인터넷 포탈업체들이 지식검색 서비스로서 제공하고 있는 artificial intelligence을 이용한 검색방법도 유용하다고 생각된다. 예컨대 포스코의 경우 검색하는 사람이 "포항종합제철" 또는 "포항제철", "포철"이라고 쳐 넣기만 해도 자동적으로 "주식회사 포스코"로 자동완성시켜 주는 방식이다. 이름이 비슷한 회사가 있다면 폴더에 펼쳐서 보여주고 검색자가 그 중에서 고르게(point and click) 하면 될 것이다.

물론 미국의 법원과 같이 "합리적이고 성실하게 검색하는 사람"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온갖 착오의 가능성을 프로그래밍한다는 게 용이한 일이 아닐뿐더러 등기소 내지 검색 프로그램을 만든 업체로 하여금 그 책임을 지게 하기도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일단 관할지역의 법인등기부에 등재된 법인 명칭을 기준으로 하여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착오나 실수(errors and mistakes)를 축적해 나간다면 그리 힘든 일은 아니라고 본다. 합리적인 사람을 기준으로 할 때 보통 사람들이 모르는 새로운 지식을 갖지 못한 것은 허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최근 들어 새로 등장한 첨단 유비쿼터스 정보기술을 이용하면 보다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개개의 담보목적물에 당해 물건을 특정할 수 있는 데이터를 입력시켜 놓았다가 이 데이터가 자동적으로 등기되도록 하는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다. 예컨대 담보목적물에 RFID 태그를 부착 또는 내장시켜 놓고 필요한 데이터를 입력해 놓는다면 그 자체가 전자등기를 예비한 상태가 된다. 이 목적물을 담보로 제공하기 위하여 관할 등기소에 당해 정보를 등기할 때에는 RFID 리더를 통해 당해 데이터를 전자적으로 등기부상으로 옮기고 등기관이 등기연월일과 등기번호를 부여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이에 관한 기술로는 "비점유형 담보정보가 기록된 RFID 태그 및 이를 활용한 비점유형 담보정보 공시시스템"(특허 제10-0620399호)이 나와 있다.

이와 같이 RFID 태그를 이용하여 동산담보를 관리한다면 미국에서와 같은 채무자의 이름, 또는 우리나라에서 예상되는 담보목적물의 동일성에 관한 오류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당해 전자태그가 손상되거나 그 기능이 정지되지 않는 한 RFID 태그는 당해 동산에 관한 소유자/채무자의 신원이나 담보권의 존재 여부 등의 정보를 필요한 사람에게 정확하게 알려줄 것이기 때문이다.

■ How to Overcome the Name Errors in a newly proposed Personal Property Filing System in view of the recent U.S. Case

Although the digitalization of official registries of real estate, companies and other commercial transactions has enhanced the convenience and efficiency of their users, it also gives rise to unexpected problems. If a searcher made an error in spelling the item contained in the database, he could get "nothing" at all. If he did not recognize what he did wrong in search of the registry, he could not identify other creditors with priority and had to undergo a considerable loss.

Now the Korean government is pursuing a new collateral system which makes use of personal and non-real estate properties possessed by small companies. In view of the same kind of collateral system employed by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he electronic filing seems to be inevitable in Korea.

When a creditor is going to advance backed by a corporate asset, he wants to know through the computer and the Internet the applicant debtor has granted which property to whom as collateral. If the data was mismatched with the search item or the searcher misspelled the search word, the searcher would be surprised to see other senior creditors prevail over himself with respect to the collateral. More often than not, we usually find ourselves in mistaking A Company for B Company. Sometimes the companies which changed their names on account of mergers and acquisitions, or corporate identity projects increasingly caused such mistakes and errors made by the public.

This article explains the UCC Article 9 filing system of the United States. Of course, the American collateral and filing system is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Korea, which belongs to the civil law system. But the U.S. system has accumulated plentiful cases and experiences with respect to the filing system, which could be learned and shared by Korean legislators and lawyers for similar cases.

In his recent article, Professor Lynn LoPucki described the Spearing Tool decision of the Sixth Circuit in June 2005 as a disaster. He stressed that the decision eviscerated the debtor name error elimination project, on which scholars, Article 9 drafters and state filing officers collaborated for years, by holding a notice of tax lien filed in the Article 9 filing system to be effective even though it did not comply with Article 9's exact, correct name requirement.

In accordance with the Article 9 filing system, a holder of the prior security interest provides notice to subsequent potential creditors by filing a financing statement. If a search by the debtor name produces some results of security interests with priority, the searcher would decline to advance or require different terms of the loan. But if the debtor's name is spelled incorrectly in either the financing statement or the search request, the searcher could obtain a wrongful information.

However, the Sixth Circuit concluded that conducting a single search in the exact, correct name of the debtor under the current Article 9 filing system was not reasonable and diligent because the IRS's notice on tax lien of the debtor name using "&" and abbreviations is common. As a result, the revised Article 9 provisions to confer on lenders the ability to search in the exact, correct name of the debtor and be assured that they had found all effective all effective filings against the debtor are legally insufficient and sometimes even harmful to the searchers.

Here in Korea, we can expect the debtor name errors could undermine the new non-real estate collateral system because the newly adopted electronic filing system is not error-proof. Furthermore, under the civil law system, any error or mistake concerning the asset to be identified and secured would jeopardize the whole collateral system. In similarity to the case in Japan, the government is considering that the collectively administered inventory in a specified warehouse should be eligible for registration for granting collateral. If the filing method and procedures are not be specifically provided, the similar problems would remain.

The revised UCC Article 9 has adopted the point-and-click system to achieve debtor name-error free filing and searching at the place of incorporation. However, considering the lightening-speed innovation of information technologies and the technological neutrality, we had better make a choice of feasible technological alternatives.

In this regard, a sophisticated searching method employing artificial intelligence could be advisable. At present, a number of Internet portal services utilize the artificial intelligence to enhance searching efficiency. Take an example of POSCO which officially changed its name from Pohang Iron and Steel Manufacturing Corp. When a user inputs "Pohang Iron and Steel" or something like that, the searching window would complete automatically the searching word like "POSCO" in an exact and proper manner. In legal terms, such a method makes sense if the government would like to make the most of information technologies, which are believed to have a great impact on related industries.

Likewise, newly developed RFID sensor networks could make a perfect solution in Korea. If a RFID tag is attached to or imbedded in each personal property to be granted as collateral, the required information with respect to the debtor and creditors already stored in the RFID tag could be transferred to the electronic registry of the filing office. Only two items such as the registration date and serial numbers should be added by the filing officer. There could be no error or mistake regarding the identity of collateral. At present, a useful technology has been devised and patented in Korea for the purpose of secured transaction.